이병석 "국회의원 정수 미세하게 늘어날 가능성도..."김세연 "민노당 최루탄 터뜨린 일도 있었다" 반대



news_1428026442_497854_m_1.jpg
▲ 이병석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인 이병석 새누리당 의원은 3일 국회의원 정족수 확대와 관련해, 비례대표 조정 및 권역별 비례대표 도입 등 여러 조합을 두고 논의하다보면 현재 300명인 정족수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지금 제시하고 있는 정치개혁안 중에는 오픈 프라이머리, 석패율, 권역별 비례대표제 등 우리가 이제까지 시행해보지 않은 여러 실험적 정치개혁 안들이 있다”며 “(지난 1일 특위 회의에서) 이런 부분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무조건 의원 정수를 늘린다는 뜻이 아니라 현재 300명으로 돼 있는 국회의원 정수 내에 인구편차 2:1로 줄이게 될 경우 선거구의 지역적 과대 대표와 과소 대표의 균형을 어떻게 조정할 수 있는 것이냐, 그 과정에서 권역별 비례대표를 도입하는 등 여러 조합의 여지를 두고 생각하다 보면 현 국회의원 정수 자체에 미세한 약간의 정수가 늘어나는 가능성도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선관위에서도 그런 미세조정이 있을 수 있는 가능성은 있다. 그러나 정수가 늘어나는 부분에 대한 조정은 정개특위에서 국민적 동의를 얻어야 할 사안”이라며 “정수를 논의했다기보다는 좋은 안으로 제시된 정치관계의 여러 이슈들을 무리 없이 조정하는 과정에서 그런 가능성에 대한 것도 여러 가지 염두에 두고 논의를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가능하면 정수 조정 없이 하자는 의견이 대다수”라면서 “또 다른 의원은 OECD 국가의 전체 평균에서 보면 정수가 적은 부분이 있는데 과감하게 정치개혁의 폭을 넓히는데 도움이 된다면 고려해 볼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논의차원의 이야기만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또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자는 완전국민경선제(오픈 프라이머리) 도입에 대해 “게임의 룰에 관계된 것이기 때문에 이것도 정개특위에서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의결을 해줘야 한다”며 “그런데 야당의 오픈 프라이머리에 대한 의견이 아직 정확하게 제시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야 간에 이 부분에 대해서 충분하게 정치개혁의 차원에서 논의를 하고 합의를 해서 그 안을 우리 정개특위에 넣어주면 필요한대로 심의해서 정치개혁의 큰 방향에서 의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세연 “민노당 최루탄 터뜨린 일도 있지 않았나” 정족수 확대 반대 

이와 관련, 같은 당 정책위부의장인 김세연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가 여러 가지 개혁을 주도해야 하는 입장에서, 자기희생적인 측면에서 먼저 정수를 줄이겠다고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한 면이 많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예를 들어 상임위 수가 30명이 앉아서 회의를 하는 것과 15명이 앉아서 (회의를 하는) 상임위의 분위기는 다를 수밖에 없다”며 “(의원 수가 적어야) 의원 상호간의 이해와 신뢰가 쌓일 수 있는 면이 더 크기 때문에 의원수가 줄어드는 게 결코 나쁘지 않고, 오히려 바람직한 면이 분명히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원 정수는 300명을 유지하되 지역구 수를 200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를 100석으로 늘리자’는 선관위의 개정안에 대해 “정치현실에 가장 일선에 있는 선관위에서 어떻게 이런 무리한 안이 나왔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비례대표를 늘리게 되면 소수정당들이 많이 들어올 수밖에 없다”면서 “이렇게 될 때 18대 국회에서 의석 5개를 갖고 있던 당시 민주노동당이 결국에 최루탄을 터뜨리는 일까지 있었지 않는가”라고 우려했다.

그는 “소수당은 내각제 하에서는 연정안을 통해 각료 배분을 하고 연정협약을 맺으면서 자신들의 노선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통로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극단주의 노선이 중화될 수 있는 여지가 많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행정부와 입법부가 분리돼 있는 우리 같은 정부 형태를 취하는 나라에서는 소수정당이 의회 안에 많이 들어와서 다당체계가 형성이 될수록 대통령을 배출하는 집권당이 다수당이 될 가능성은 상당히 떨어지게 된다”며 “이렇게 되면 불안정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다당체제를 의회 안에서 구축을 하고자 한다면 내각제를 추진하겠다는 국민적인 동의와 허락을 구하고 가는 것이 바람직한 것”이라면서 “지금처럼 선거제도를 개혁한다는 이름하에 근본적으로 정부 형태에 대해서 국민들 동의를 구하지 않고 사전에 이런 돌이킬 수 없는 제도 변화를 먼저 꾀하는 것은 솔직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 조성완 기자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69 정치권 동향 [0409] 비례대표, 이해와 오해 사이 2015.04.09 1556
68 정치권 동향 [0408] 진심인듯 진심아닌 진심같은 ‘의원정수’ 2015.04.09 1527
67 정치권 동향 [0407] 국회의원 정수는 몇명이 적합? 2015.04.09 2206
66 정치권 동향 "기득권 지키자는 정치개혁? 비례대표 확대만이 답이다" (노동당 2015.4.7) 2015.04.08 1481
65 정치권 동향 "'400·360·300·200'…정개특위 달구는 의원 정수" (the300 2015.4.8) file 2015.04.08 1562
64 정치권 동향 "정동영, 문재인 대표 여당과 한통속 같아...박근혜 정부에게 쓴 소리 해야" (평화방송 2015.4.8) 2015.04.08 1665
63 정치권 동향 "정개특위 전체회의…의원정수 증원 논란 예상" (연합뉴스 2015.4.8) 2015.04.08 1560
62 정치권 동향 "새누리당 '의원 정수 늘리자는 문재인···아마추어' 공격" (경향신문 2015.4.7) 2015.04.08 1438
61 정치권 동향 "김무성 '문재인, 의석수 늘리자고?…안된다!'" (프레시안 2015.4.7) 2015.04.07 1633
60 정치권 동향 "심상정 원내대표, 문재인 대표 정치 장난으로 하는 분 아니라 믿는다... 의원정수 확대, 새정치 당론으로 제시되길 기대" (정의당 2015.4.7) 2015.04.07 1674
59 정치권 동향 "문재인 '국회의원 400명' 발언…새누리 반응은?" (프레시안 2015.4.6) 2015.04.06 1710
58 정치권 동향 "문재인, '국회의원 정수 부족…400명은 돼야'" (연합뉴스 2015.4.6) file 2015.04.06 1759
57 정치권 동향 "문재인-원희룡, 한목소리로 '협치' 강조" (아시아투데이 2015.4.3) file 2015.04.04 1910
» 정치권 동향 "이병석'국회의원 정수 미세하게 늘어날 가능성도...' 김세연 '민노당 최루탄 터뜨린 일도 있었다' 반대" (데일리안 2015.4.3) file 2015.04.04 2068
55 시민단체 연대활동 "와글와글 부글부글, 정치를 바꾸자!" 토크쇼+원탁토론 (4/22) file 2015.04.04 1720
54 정치권 동향 "새정치 영남권 5개 시도, 선거제도개편 2차 토론회" (국제일보 2015.4.5) 2015.04.03 1533
53 정치권 동향 "새정치, 의원정수 확대·권역별 비례대표 공론화" (중부일보 2015.4.3) 2015.04.03 1727
52 정치권 동향 "국회의원 수 논란…'월급깎고 늘려야' vs '최루탄 잊었나'" (the300 2015.4.3) file 2015.04.03 1499
51 정치권 동향 "박영선, 인구나 지역 상관없이 '권역별 비례대표제' 하자" (한국경제 2015.4.1) file 2015.04.02 1627
50 정치권 동향 "심상정, '의원정수 문제 돌파해야'…공론화 '총대'" (연합뉴스 2015.4.2) file 2015.04.02 14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