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수 논란…"월급깎고 늘려야" vs "최루탄 잊었나"
[the300]"지지율과 의석 수 괴리 바로 잡아야" vs "대통령제서 다당제 개혁 아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지난 1일 첫번째 전체회의를 열며 국회의원 정수 조정 문제가 정치권 이슈로 부상했다. 국회의원 특권을 줄이는 대신 숫자를 늘려 대표성을 강화하자는 입장과 정치가 불신 받는 상황에서 의원들이 자기 희생해 수를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 부딪히고 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비례대표 의원을 100명으로 늘리고 지역구 의원은 200명으로 줄이는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제안한 바 있다. 현행 제도는 비례대표 의원 54명, 지역구 의원 246명이다.



2015040309317659477_1.jpg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뉴스1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3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의원 특권을 축소하고 정수를 늘려야 국회 문턱이 낮아지고 보통 사람들도 정치 참여가 활발해진다"며 "구부러진 우리 선거제도를 바로 펴기 위해서는 선거제도 개혁이 절실한데 중선관위 안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의원 정수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국회의원 정수를 360명(지역구 의원 240명, 비례대표 의원 120명)까지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심 의원은 국회의원 정수는 현행대로 두자는 중선관위 안에 대해서는 "정개특위 회의에서 현행 300석으로는 중선관위 안이 실현되기 어렵지 않겠냐는 질문에 사무총장이 '그렇다'고 답했다"며 "중선관위 안대로 하기 위해서는 의석 수 늘리는 게 불가피한데 국민여론을 의식해 그 말씀을 못한 거고 국회에서 판단하라는 얘기다"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비례대표 확대가 진보정당에 유리해 이 같은 주장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중선관위가 임명권 없는 정의당 눈치를 보고 안을 냈겠냐"며 "우리나라는 절반 가까운 사표가 발생해 유권자 지지율과 의석 수 괴리가 크게 나타나는데 이를 바로 잡아 절차적 민주주의를 완성하자는 게 이번 개혁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2015040309317659477_2.jpg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뉴스1



반면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인 김세연 의원은 같은 방송에 출연해 국회의원 정수를 오히려 현행보다 줄여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국회가 여러 개혁을 주도하는 입장에서 먼저 정수를 줄이겠다는 게 더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단지 상징적 차원을 넘어서 국회 내부를 보면 30명과 15명이 회의하는 상임위가 다를 수 밖에 없다, (의원 수가 적어야) 의원 상호간 신뢰와 이해가 쌓을 수 있기 때문에 의원 수 주는 것이 결코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비례대표를 확대하는 중선관위 안에도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그는 "비례대표를 늘리면 소수정당이 많이 들어올 수 밖에 없는데 18대 국회에서 의석 5개를 가진 민주노동당이 결국 최루탄까지 터뜨리지 않았냐"며 "소수정당이 들어와 다당제가 형성될수록 대통령을 배출한 집권당이 다수당이 될 가능성이 떨어져 (정치) 불안정에 시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각 제도들은 궁합이 맞게 설계돼야 하는데 대통령제를 하면서 다당제로 가는 것을 개혁이라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당제는 의원내각제로 가는 초석이라 국민 동의를 구하지 않고 제도 변화를 먼저 꾀하는 것은 솔직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개특위 위원장인 이병석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현해 "의원 정수가 늘어나는 부분은 정개특위에서 국민적 동의를 얻어야 할 사안으로 본다"며 "(정개특위에서) 가능하면 정수 조정 없이 하자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 박경담 기자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69 정치권 동향 [0409] 비례대표, 이해와 오해 사이 2015.04.09 1556
68 정치권 동향 [0408] 진심인듯 진심아닌 진심같은 ‘의원정수’ 2015.04.09 1527
67 정치권 동향 [0407] 국회의원 정수는 몇명이 적합? 2015.04.09 2207
66 정치권 동향 "기득권 지키자는 정치개혁? 비례대표 확대만이 답이다" (노동당 2015.4.7) 2015.04.08 1481
65 정치권 동향 "'400·360·300·200'…정개특위 달구는 의원 정수" (the300 2015.4.8) file 2015.04.08 1562
64 정치권 동향 "정동영, 문재인 대표 여당과 한통속 같아...박근혜 정부에게 쓴 소리 해야" (평화방송 2015.4.8) 2015.04.08 1665
63 정치권 동향 "정개특위 전체회의…의원정수 증원 논란 예상" (연합뉴스 2015.4.8) 2015.04.08 1560
62 정치권 동향 "새누리당 '의원 정수 늘리자는 문재인···아마추어' 공격" (경향신문 2015.4.7) 2015.04.08 1438
61 정치권 동향 "김무성 '문재인, 의석수 늘리자고?…안된다!'" (프레시안 2015.4.7) 2015.04.07 1633
60 정치권 동향 "심상정 원내대표, 문재인 대표 정치 장난으로 하는 분 아니라 믿는다... 의원정수 확대, 새정치 당론으로 제시되길 기대" (정의당 2015.4.7) 2015.04.07 1674
59 정치권 동향 "문재인 '국회의원 400명' 발언…새누리 반응은?" (프레시안 2015.4.6) 2015.04.06 1710
58 정치권 동향 "문재인, '국회의원 정수 부족…400명은 돼야'" (연합뉴스 2015.4.6) file 2015.04.06 1759
57 정치권 동향 "문재인-원희룡, 한목소리로 '협치' 강조" (아시아투데이 2015.4.3) file 2015.04.04 1910
56 정치권 동향 "이병석'국회의원 정수 미세하게 늘어날 가능성도...' 김세연 '민노당 최루탄 터뜨린 일도 있었다' 반대" (데일리안 2015.4.3) file 2015.04.04 2068
55 시민단체 연대활동 "와글와글 부글부글, 정치를 바꾸자!" 토크쇼+원탁토론 (4/22) file 2015.04.04 1720
54 정치권 동향 "새정치 영남권 5개 시도, 선거제도개편 2차 토론회" (국제일보 2015.4.5) 2015.04.03 1533
53 정치권 동향 "새정치, 의원정수 확대·권역별 비례대표 공론화" (중부일보 2015.4.3) 2015.04.03 1728
» 정치권 동향 "국회의원 수 논란…'월급깎고 늘려야' vs '최루탄 잊었나'" (the300 2015.4.3) file 2015.04.03 1500
51 정치권 동향 "박영선, 인구나 지역 상관없이 '권역별 비례대표제' 하자" (한국경제 2015.4.1) file 2015.04.02 1628
50 정치권 동향 "심상정, '의원정수 문제 돌파해야'…공론화 '총대'" (연합뉴스 2015.4.2) file 2015.04.02 14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