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및 칼럼

조회 수 1086 추천 수 0 댓글 0

[프레시안 뷰] 김무성 식 개헌이 위험한 이유    

       

        

      
사실 이 글은 문재인만이 아니라, 정치를 제대로 바꿔보겠다는 모든 대선 후보들에게 쓰는 글이다. 다만, 문재인 전 대표가 어제(11월 28일) JTBC에 출연했었고, 거기에서 개헌 문제에 대해 언급했기 때문에,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을 통해 얘기를 풀어보고자 한다.

손석희 진행자의 개헌에 관한 질문에, 문재인 전 대표는 '내가 본래는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 인정하는 사람인데, 지금 개헌을 추진하는 것에는 반대하고, 차기 대선 이후에 개헌을 논의하는게 옳다고 본다'는 취지로 얘기를 했다. 이런 얘기는 문재인 전 대표가 최근 여러 언론을 통해서 하고 있는 얘기이기도 하다.

얘기 자체로 보면 틀린 얘기가 아니다. 탄핵이든 하야든 박근혜 대통령이 물러나면 조기 대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고, 빠르면 내년 봄 이전에 치러질 가능성도 있다. 그 전까지 개헌을 한다면 그것은 졸속 개헌이 될 수 밖에 없다.

시민사회가 요구해 온 직접·참여민주주의 확대, 지방 분권과 자치 확대 등의 내용을 담아내기는 어려운 개헌이 될 수밖에 없고, 오로지 대통령제를 의원내각제나 분권형 대통제로 바꾸는 내용의 개헌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얘기는 틀린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안이한 얘기이기는 하다. 왜냐하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입에서 '이제는 사람의 교체로는 안 되고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이런 얘기에 동조하면서 개헌을 매개로 한 정계 개편 움직임까지 보이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원론적인 답변만을 하는 것은 안이한 태도일 수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지금 개헌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의도를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김무성같은 정치인이 조기대선 이전에 개헌을 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을 몰라서 '즉시 개헌'을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은 개헌을 매개로 정계 개편의 명분을 만들려는 것이다. 김무성 전 대표가 주장하는 것처럼 친박과 친문을 제외한 세력을 모두 '개헌'이라는 강력한 명분으로 모아보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마치 자신들이 '시스템을 개혁하려는 세력'이고, 문재인 전 대표는 개혁에 반대하는 세력인 것처럼 프레임을 짜 보겠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현 시점 개헌 반대, 차기 대선 이후 개헌'이라는 원론적 얘기만 하는 것은 자칫 스스로를 '반대' 프레임에 가두고, 상대편에게 '혁신'이라는 이미지를 빼앗기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그것이 김무성 전 대표 등이 의도하는 바이기도 하다.

미국 대선에서 부동산 재벌인 트럼프가 포퓰리즘적인 정책을 내세워 가난한 백인 노동자들의 표를 얻었던 것처럼, 기득권 정치 세력에 속하는 이들이 '시스템 개혁'을 주장하며 살 길을 찾겠다는 어처구니없는 시도를 방관하는 것은 잘못이다.

그래서 정치 개혁을 해 보겠다는 대선 후보라면, 김무성 전 대표가 주장하는 개헌은 '시스템 개혁'이 아니라 '기득권 유지'를 하겠다는 것임을 정확하게 지적하고, 진짜 시스템 개혁의 방향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 그것을 하지 못한다면, 결국 상대방이 짜놓은 프레임에 갖히게 될 것이다.

대통령제를 의원내각제로 단순 전환하는 것은 시스템 개혁과는 거리가 멀다. 의원내각제이지만, '제왕적 총리'가 정치를 좌우했던 영국과 일본의 사례를 떠올려보면 된다. 영국의 마거릿 대처는 12년 동안 집권하면서, 영국 시민들의 삶을 악화시키는 신자유주의 정책들을 밀어붙였다. 일본의 아베 총리 역시 장기 집권을 도모하면서 원전 재가동 등 독단적 정치를 펴고 있다.

기가 찬 것은 이들이 과반수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은 것도 아니었다는 점이다. 마거릿 대처가 속한 보수당은 1979년 총선에서 43.9%를 얻는데 그쳤지만, 지역구 1위 대표제 선거 제도 덕분에 53.4% 국회 의석을 확보해 장기 집권의 발판을 마련했다. 보수당을 선택하지 않은 56% 유권자들의 의사는 무시당했다. 일본의 아베 총리가 속한 연립여당도 2014년 중의원 선거에서 46% 남짓 득표했지만, 잘못된 선거 제도 덕분에 68% 의석을 확보했다.

따라서 문제는 대통령제냐 의원내각제냐 하는 것이 아니다. 진짜 문제는 선거 제도이다. 민주주의가 잘되는 스웨덴, 덴마크 등의 국가들은 단순히 의원내각제를 택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정당 득표율에 따라 국회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선거 제도로 택하고 있다. 그래서 다양한 정당들이 국회에서 정책으로 경쟁하는 정치구조를 만들어 놓았다. 선거 제도가 이렇게 될 때에, 의원내각제도 장점을 발휘할 수 있다. 여러 정당들이 정책을 중심으로 연합해서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정책을 중심으로 국회 의정 활동이 이뤄지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그러나 지금처럼 300명 국회의원 중 253명을 지역구에서 선출하는 선거 제도를 놔두고 의원내각제로 전환하는 것은 기득권을 강화하는 것일 뿐이다. 아마도 지금 선거제도 하에서 의원내각제로 권력구조를 바꾸면, 지역주의에 기반한 정당들끼리 자리를 나눠먹는 '권력 나눠먹기'가 성행할 것이다. 총리와 장관 자리를 나눠먹기 위한 이합집산이 거듭될 것이다. 호남당, 영남당만이 아니라 충청당, 강원당도 생길 것이다. 지역구에서 당선이 가능한 기득권 정치 세력만이 국회를 채우고, 세대 대표성, 계급 계층 대표성은 상실한 국회가 유지될 것이다. 그것이 바로 김무성 전 대표 등이 의도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반대의 프레임이 아니라, 혁신의 프레임을 짜야 한다. 광장에 190만 명이 모이더라도, 내년 대선 결과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한국의 정치가 긍정적으로 바뀐다는 보장도 없다.

시스템 혁신의 깃발을 엉뚱한 쪽에 빼앗겨서는 안 된다. 진짜 시스템을 바꾸려면,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제도 개혁, 시민들의 직접·참여민주주의 확대, 획기적인 지방 분권, 특권 개혁 등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권력이 제대로 분산되고, 진정으로 모든 권력이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민주공화국을 실현할 수 있다.

지금은 그 기로에 놓여 있다.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정치인이라면, 여기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50 송채경화, "한국정치는 1987년에서 얼마나 왔나" (한겨레21 제1050호) file 2015.03.13 2408
749 '주부의 도전' 남영희, 더민주 비례대표 출마 선언 (아이뉴스.2016.02.02) file 2016.02.03 2395
748 "한국, 민의 반영 ‘선거 비례성’ 최하위… 비례대표제 국가는 상위" (경향신문 2015.8.6) file 2015.08.06 2246
747 최태욱, "의원내각제 vs 분권형 대통령제, 무엇이 좋을까" (프레시안 2014.7.14) 2014.07.15 1856
746 정해구·박명호·박근용(대담), "소선거구제 개혁… 의원 정수 늘어도 비례대표 확대하라" (한국일보 2015.2.10) file 2015.02.11 1804
745 김용희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인터뷰), "권역별 비례대표 도입은 국민이 압박해야 가능" (한국일보 2015.3.3) 2015.03.12 1714
744 조제희, "선거제도의 쟁점과 개혁 방향(2) 1인 1표, 권역별 개방형 비례대표제를 제안하며" (레디앙 2014.11.13) file 2014.11.13 1696
743 박명림(인터뷰), "OECD 기준 따르면 한국 국회의원 수 802석 돼야" (오마이뉴스 2015.7.30) file 2015.07.31 1679
742 국회의원 58% "권역별 비례대표제 찬성" (한국일보 2015.3.9) file 2015.03.09 1587
741 "국민 절반 이상이 권역별 비례대표 등 비례대표제 확대 찬성" (경향신문 2015.7.29) file 2015.07.29 1584
740 조성복, "새누리 152석, 독일식 비례대표제 적용해보니…" (프레시안 2015.1.5) 2015.01.27 1572
739 선거제도개혁 국민자문위원 위촉(서울NSP통신 2015.3.2) 2015.03.03 1570
738 이재명(인터뷰), "대선 후보? 스피커가 커져 좋다" (프레시안 2015.5.13) file 2015.05.13 1563
737 김경미, "신발끈 맨 정치 개혁 시민운동" (한겨레21 제1031호) file 2015.03.12 1534
736 "선거구 획정, 또 늑장 결정?… 선거제도 개편 논의 여전히 평행선" (국민일보 2015.8.10) file 2015.08.10 1528
735 "19대 국회의원 정치개혁 관련 설문조사 결과" (프레시안 2012.9.25) file 2012.09.25 1495
734 조성복, "변화하는 독일 좌파당, 한국 진보정당은?" (프레시안 2014.7.1) file 2014.07.01 1488
733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이 정치개혁 위한 최우선 과제” (중앙SUNDAY 제420호) file 2015.03.30 1480
732 청년에게 공정한 출발선을 ⑧ 청년정책 없는 정당들…“선거 전단지 돌릴 때만 찾아” (한겨레, 2016.01.25) file 2016.01.26 1475
731 최태욱, "오스트리아, 사회적 합의주의 모델 비례대표제가 다당제 유지의 비결" (한국일보 2015.1.21) 2015.01.21 14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